전시/유물

  • 미술관 전시
  • 미술관 유물

하단테두리

  • subm3_s1_rightTitle
    홈으로 icon 전시/유물 icon 소장유물
    공백이미지
  • 작성일 : 19-05-24 15:27
    총석정 叢石亭
     글쓴이 : 겸재정선미술관
    조회 : 217  
    공백이미지
    공백이미지
    공백이미지
    정선 鄭敾(1676-1759)
     
    조선 朝鮮 18세기
     
    종이에 먹 紙本水墨  28.5×45.0cm
     
        
     
    북한 지역인 강원도 통천군에서 동해변을 따라 동북쪽으로 7km쯤 올라가면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총석정이 나온다. 이곳 총석정은 바다 주변에 촘촘히 자리 잡고 있는데, 오랜 풍화작용으로 6〜8각형의 기이한 돌기둥의 모습을 띄고있다. 뿐만 아니라 이곳 총석정은 동해의 장쾌한 바다를 배경으로, 용솟음치듯 높이 치솟는 포말이 돌기둥을 때리는 신비로운 모습을 보여 주고 있어서 관동팔경 중에서도 가장 빼어난 경치로 대접받고 있다.

    조선시대의 많은 문인, 화가들이 이와 같은 총석정의 절경을 찬미하고 화폭에 담아냈다. 화가들 중에는 겸재 정선을 비롯한 단원檀園 김홍도金弘道, 유춘有春 이인문李寅文, 소당小塘 이재관李在寬, 해강海崗 김규진金奎鎭 등이 특히 총석정을 즐겨 그렸다. 오늘날까지 전하는 겸재 정선의 〈총석정도〉는 간송미술관 소장의 《관동명승첩》, 《해악전신첩》 등의 〈총석정도〉가 돋보이며, 이외에도 여러점의 〈총석정도〉가 아름다운 절세의 전설을 전해주고 있다.
    겸재정선미술관 소장의 〈총석정도〉 역시 크게 돋보인다. 겸재 정선의 시선을 따라 화폭을 살펴보면, 일단 정자가 세워진 언덕, 소나무, 파도, 바위 등의 주제부가 또렷하게 보이고, 화폭 오른쪽이 바위산으로 채워진 것과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비어 보이는 왼쪽 하단을 파도로 처리한 것, 그리고 화면 왼쪽 상단에 ‘叢石亭총석정’과 ‘謙齋겸재’의 관서, 백문방인으로 균형을 맞춘 것이 아주 인상적이다. 이 밖에도 치밀한 화면 구성과 겸재 특유의 힘찬 수직준법, 한쪽으로 치우쳐 찍은 점(편필), 그리고 먹의 농담이 세련되고 생동감 있게 드러나 있으며, 화면의 크고 작은 3개의 돌기둥에 감도는 부드러운 바람소리와 거친 파도의 울음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   이전글
    • 공백이미지
    •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