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영역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 구버젼 홈페이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트위터

전시/유물

소장유물

작성일 : 12-07-01 09:33
피금정도(披襟亭圖)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691  
 
정선 鄭敾(1676-1759)
조선 朝鮮 18세기
종이에 엷은 색 紙本淡彩 21.1×27.5cm
금강산을 유람하는 여정 중 길손들이 잠시 쉬어가는 곳이었던 금성의 피금정을 그린 것이다.
화면을 삼단구도로 구성하여 근경에는 남대천을 건너 피금정으로 가려는 일행들이, 중경에는 줄지은 버드나무와 소나무, 활엽수 등 울창한 나무 사이에 피금정을 그리고, 원경에는 뽀얀 안개구름 위로 미점을 찍어서 묘사한 큰 산들이 옆으로 병풍처럼 펼쳐져 있다.
둥글둥글한 산, 아기자기한 나무들, 잔잔한 수면, 안개구름 등 전체적으로 부드럽고 섬세한 필치를 보여주어 온화하면서도 서정적인 감흥을 불러일으킨다.
그림의 왼쪽 위에는 연객 허필이 백하(白下) 윤순(尹淳, 1680-1741)의 한시 한 구절 “골짜기의 빛은 깊어 저문듯하고 마을 모습은 고요하여 잠자는 것 같네(白下尹尙書詩曰 峽色深如莫 邨容静若眼)”를 인용하여 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