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영역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 구버젼 홈페이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트위터

겸재정선

겸재정선과 강서구

양천팔경첩 중<이수정>, <소요정>, <개화사>,<소악루> 1742년 종이에 수묵담채 33.3*24.7CM 개인소장

겸재(謙齋) 정선(鄭敾, 1676~1759)은 조선 후기의 화가로 관념적인 남종화(南宗畵)에서 벗어나 조선의 실제 풍경을 담은 진경산수화를 확립시켰다.
정선의 진경산수화는 65세 무렵 원숙한 경지에 올랐는데, 이때가 바로 정선이 양천현의 현령으로 근무하였던 때이다.
양천현은 오늘날의 강서구 일대를 관할하던 지역으로, 겸재정선기념관이 위치한 궁산 아래는 정선이 만5년 동안 근무했던 양천현아(陽川懸衙)가 있던 곳이다.
양천현령으로 재직하는 동안, 이병연과 시화를 교환하며 기념비적 역작을 남기게 되는데, 그것이 《경교명승첩》(1740~1741년)이다.

이밖에도 《양천팔경첩》(1742년) 등을 제작하는 등 강서 지역의 뛰어난 승경을 화폭에 담았다.
이들 그림에서는 이전의 정선 특유의 힘차고 강한 필묵법이 아닌 한강을 따라 강변의 승경을 부드러운 선묘와 서정적인 선염, 혹은 청록색을 풍부하게 사용하는 등 전체적으로 섬세하고 부드러운 맛을 보여주어 정선의 진경산수화의 폭과 깊이를 다시 한 번 넓고 깊게 하는 기회가 되었다.